들국화 헌정앨범

2001년
 



“이상문이 믹싱한 최초의 언니네 공식 작품.
정대욱이 마지막으로 참여한 작품.
매일 그대와에 이은 두번째 들국화 리메이크”

“평론가 박모씨 왈 “들을 만한건 언니네 이발관 밖에 없네.”

결과적으로 상문이가 믹싱한 마지막 언니네 공식작품이 되었는데..
여하튼 이펙팅에 한이 맺혀 걸고 또 거느라 상문이와
씨름하던 기억이 난다.
우리 딴에는 100%가 아니라고 낙담하며 제작사에 곡을 갖다주니
뜻밖에도 잘했다고 칭찬받아 어리둥절했던 기억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