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집 "가장 보통의 존재" (2008)

 

이 앨범은

어느날

자신이 결코 특별한 존재가 아니라는 섬뜩한 자각을
하게된 어떤 사건으로부터 비롯되었다.